Daft Punk - Giorgio by Moroder 가사 번역 영-한 번역







When I was fifteen, sixteen, when I really started to play the guitar,
내가 15살, 16살일때, 내가 기타연주를 진지하게 생각하기 시작했을때
I definitely wanted to become a musician.
난 확실히 음악가가 되고 싶었어.
It was almost impossible because the dream was so big.
하지만 너무 커서 거의 불가능했던 꿈이었지.
I didn't see any chance because I was living in a little town; I was studying.
가능성은 전혀 없어보였는데 왜냐면 난 작은 도시에 살며 학교에 다니고 있었거든.
And when I finally broke away from school and became a musician,
내가 끝내 학교를 졸업해서 음악가가 되었을때,
I thought, "Well, now I may have a little bit of a chance,"
생각했지, "뭐, 이젠 좀 가능성이 있으려나."
Because all I really wanted to do is music – and not only play music,
내가 정말로 하고 싶었던건 음악이었고, 그냥 음악을 연주하는것 뿐만이 아니라
But compose music.
음악을 만들고 싶었어.

At that time, in Germany, in '69-'70, they had already discotheques.
그 당시 독일에, 69년도, 70년도에 이미 디스코텍이 었었어.
So, I would take my car, would go to a discotheque and sing maybe 30 minutes.
그래서 난 차를 몰고 디스코텍에 가서 30분가량 노래를 불렀어.
I think I had about seven, eight songs.
난 일곱, 여덟곡정도를 맡고 있었을거야.
I would partially sleep in the car because I didn't want to drive home
집으로 운전하기가 싫어서 차에서 자고도 그랬는데
and that help me for about almost two years to survive in the beginning.
초기 한 2년가량은 그렇게 생존했었지.

I wanted to do a album with the sound of the '50s, the sound of the '60s, of the '70s
앨범을 만들며 50년대의 사운드, 60년대의, 70년대의 사운드를 담고
and then have a sound of the future.
그리고 미래의 사운드를 담고 싶었어.
And I said, "Wait a second...I know the synthesizer – why don't I use the synthesizer which is the sound of the future?"
그리고 말했지, "잠깐만... 신디사이저를 칠줄 아니까 - 미래의 사운드인 신디사이저를 쓰면 되겠네?"
And I didn't have any idea what to do, but I knew I needed a click
그리고 무얼 해야할지 아무 생각이 안났지만, 클릭이 필요하단건 알았어
so we put a click on the 24 track which then was synched to the Moog Modular.
그래서 클릭을 24 트랙에 올린다음 무그 모듈러에 싱크했지.
I knew that it could be a sound of the future but I didn't realise how much the impact it would be.
그게 미래의 사운드일수도 있다는 생각은 했지만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칠지는 몰랐다니까.
My name is Giovanni Giorgio, but everybody calls me Giorgio.
내 이름은 죠바니 죠르죠지만 다들 그냥 죠르죠라고 불러.

Once you free your mind about a concept of harmony and music being correct,
정신을 하모니와 옳은 음악에 대한 개념에서 해방시킨다면
you can do whatever you want.
무엇이든지 할수가 있어.
So, nobody told me what to do,
아무도 내게 어떻게 하라고 알려주지 않았고
and there was no preconception of what to do.
뭘 해야할지에 대한 예상도 없었어.


가사라기보단 나레이션 번역이지만 그래도 이번 앨범에서 제일 맘에드는 노래.
특히 "but everybody calls me Giorgio" 바로 다음에 시작되는 멜로디는... 으으 참을수 없다




핑백

덧글

  • 중간부분 2014/01/27 07:57 # 삭제 답글

    죠르죠 그 뒤엔 소름이 돋았던 기억이..
  • ㅇㅇ 2014/06/02 19:04 # 삭제 답글

    크으 뭘 좀 아시네!
  • ziczic 2015/02/16 13:58 # 삭제 답글

    정확히 같은 느낌을 받아서 남기네요.

    everbody calls me, giorgio....

    어휴...
  • 11 2015/04/06 15:26 # 삭제 답글

    어휴 댓글 보며 그정도는 아닌데 했는데

    계속 들어보니깐 소름이.....
댓글 입력 영역


track

side

통계 위젯 (블랙)

440
281
105599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27



(function(i,s,o,g,r,a,m){i['GoogleAnalyticsObject']=r;i[r]=i[r]||function(){ (i[r].q=i[r].q||[]).push(arguments)},i[r].l=1*new Date();a=s.createElement(o), m=s.getElementsByTagName(o)[0];a.async=1;a.src=g;m.parentNode.insertBefore(a,m) })(window,document,'script','//www.google-analytics.com/analytics.js','ga'); ga('create', 'UA-56729503-1', 'auto'); ga('send', 'pageview');